생명존중 프로젝트
       
SAVE  AMIMALS


미소천사 ‘샤인’을 살린 빛줄기


경기도 여주의 길 위에 앞을 볼 수 없는 고양이가 있었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두 눈이 없는 길고양이입니다.


마음씨 좋은 동네 아주머니의 보살핌으로 굶주림만은 면할수 있었던 길고양이.

우리는 길 위 어둠 속에서 한 줄기 빛을 만난 녀석의 이름을 ‘샤인’ 이라고 지어주었습니다. 더 이상 혼자가 아닌 삶을 다시 시작한 길고양이 ‘샤인’


그러나 우리는 ‘샤인’의 상처가 태생적인 것이 아닌 외과 수술 실험용으로 생긴것이라는 것을 알고 충격에 휩싸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의도적으로 적출된 눈, 광대뼈와 턱뼈가 상당부분 잘려 나가 있었습니다.


이번에 ‘샤인’은 다시 수술대에 오릅니다. 이번에는 살아남기 위해서입니다.

‘샤인’은 비록 앞을 볼 수 없지만 누구보다 밝고 맑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오늘도 보듬어 주는 손길이 있어 ‘샤인’은 미소를 보냅니다.

오늘처럼 내일도, 샤인을 잡아줄 손길이 필요합니다.

사랑의전화복지재단은 동물권시민연대 RAY와 함께 SAVE ANIMALS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많은 동참 부탁드립니다.
후원계좌: 신한은행 100-014-456187 사랑의전화복지재단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