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US

전 세계 41개국 357센터인 Befrienders Worldwide와 상담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살아가면서 부딪히는 어려운 문제와 자살상담 등 24시간 긴박하게 접수되는 위기상담전화를 통해 사회문제를 예방해오고 있습니다,


 순수한 민간조직의 결집된 힘과 이웃사랑의 실천 정신으로 그 맥을 이어온 [사랑의전화]는 오늘날 사회복지법인으로 국내 결식아동, 청소년과 노인 그리고 소외받는 일반인들을 위한 복지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해외 빈곤 아이들과 해외 사업들은 전문 해외 단체들과 함께 사회문제 해결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프리카 케냐는 지구상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 입니다. 이 가난한 나라는 특히 아동과 여성의 삶의 무게는 더욱 무겁습니다. 케냐의 아동과 여성을 도울수 있는 럽앤럽 캠페인에 많은 동참 부탁드립니다.

길 위의 작은 생명 사자처럼 용맹한 유기묘 '심바' 당신의 소중한 후원이 학대와 사고로 버려진 동물들의 생명을 구할수 있습니다.

우리 주변을 돌아봐 주세요. 우리가 모르는 사이 많은 아이들이 어려움에 처해 있을 수 있습니다. 주변의 아이들은 안전한가요? 위험에 처해 있는 학대 아동들에게 일상생활과 심리 상담을 지원하여 회복하도록 돕는 캠페인입니다.

더러운 물로 고통받고 있는 동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해 우물을 지어주고 있는 캠페인입니다. 해외 전문단체와 함께 2010년 탄자니아를 시작으로 케냐, 나미비아 등에 우물을 지어주고 있습니다.

아직도 국내 결식아동이 있다는 걸 아시나요? 복지사각지대에 놓은 빈곤 결식아동의 결식을 예방하고 따뜻한 한 끼의 식사를 먹을 수 있도록 쌀을 정기적으로 지원하는 캠페인입니다.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들에게 생리대를 지원함으로써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여성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바르게 성잘할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상담센터  상담사례


Q. 외로워요


제가 예전에 친구 5명(저까지 합해서) 같이 중학교 때 놀던 친구들이 있었습니다.

5명이라 너무 둘씩 놀게 되고..하니 한 명은 어쩌다 소회감이랄까 그런 걸 많이 느끼게  됐는데.. 이상하게도 그 한 명은 제가 되고 계속 그러니 이상하게 둘씩 다니니 질투도 너무나고 손 붙잡고 그 애들끼리 다니는 것과 그런거에 너무 예민해지고..

그래서 아직까지도 전 친구들을 사귀게 되면 예전 그 일 때문에라고 해야 하나 혹시 홀수로 놀면 나만 또그렇게 되는지 하는 생각을 합니다..

이번에 새로 전학 온 친구들이 있습니다

친해지고 싶은데 전 딴 애들이랑 노니까 (지금 노는 애들이랑 별로 그냥 그렇게 지내는 사이입니다) 왠지 전학생들과 지금 제가 노는 애들 사이에서 왔다 갔다 하는 곳 같고 또한 그 애들도 점점 차차 자기네들끼리 친한 친구를 만들어나가고 있습니다...

그것 때문에 둘씩 친하게 지내는 애들한테 끼기도 뭐 하고 합니다...정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고 나도 단짝 친구란 걸 사귀고 싶은데...이를 어쩌면 좋을지.. continue


공지사항[카운셀] [수상자발표]2021 제8회 '함께! 공감'그림공모전 수상자 발표

관리자
2021-06-30

제8회 사랑의전화 '함께!공감' 그림공모전에 참가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림공모전 수상자는 아래와 같으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 대상

<한*정 - 당신은 소중한 사람>


◎ 초등부 최우수상

< 이*은 - 나의 위로로 네가 행복했으면 좋겠어. 넌..소중하니깐>


◎ 중등부 최우수상

< 김*린 - 너의 친구가 되어 줄게>


◎ 고등부 최우수상

< 천*림 - 우리들은 언제나 함께>


◎ 일반부 최우수상

< 차*나 - 당신에게 드리는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


◎ 단체상

< 서*원 외 3명 - 많이 힘들었지. 넌 혼자가 아니야>


◎ 장려상

< 주*서 - 내가 너의 등이 되어줄게>

< 최*아 - 함께! 공감 사랑의백신>


◎ 특별상

< 이*현 - 함께! 공감- 너의 곁에는 우리가 있어>

< 주*우 - 사랑의전화를 통해 행복을 나누는 우리이웃>


[공지사항]

* 출품작 및 입상작은 사랑의전화상담센터에 귀속됩니다.

* 상금에 대한 제세공과금(4.4%)는 수상자가 부담합니다.

* 시상 일정 추후 개별통보 

0